매독 증상 및 원인, 검사, 치료, 잠복기 : 남자, 여자


매독은 성 접촉에 의해 전파되는 감염성 질환입니다. 매독에 감염되면 생식기, 직장, 항문에서 통증이 없는 궤양으로 시작되며 이것이 피부에 직접 닿으면 사람에서 사람으로 퍼집니다.

​초기 감염 후, 매독을 유발하는 세균은 다시 활성화되기 전에 수십 년 동안 몸 안에서 잠복 상태를 유지할 수 있습니다. 일반적으로 매독에 감염된 후 적절한 치료를 받으면 몸속의 매독균을 모두 제거할 수 있습니다.

​하지만 치료를 받지 않고 방치하면 심장이나 뇌와 같은 주요 장기를 심각하게 손상시키고 생명을 위협할 수 있습니다. 또한, 임신한 여성에서 태아에게 직접 전파될 수 있기 때문에 적절한 진단과 치료가 필요합니다.

이 글에서는 매독 증상과 원인을 알아보고 이에 대한 검사, 치료 등에 관하여 자세히 알아봅니다.

​매독 원인

매독균

매독의 원인균은 트레포네마 팔라듐균입니다. 이 균은 주로 성 접촉에 의해 전파되지만, 피부나 점막의 가벼운 상처나 찰과상 등을 통해 몸으로 유입되어 전파되기도 합니다.

​매독균은 임신한 여성에서 태아로 전파될 수도 있습니다. 그러나 같은 화장실을 사용하거나 욕조, 의류, 식기, 문 손잡이, 수영장, 변기를 통해 전파되지는 않습니다.

​여러 명의 파트너와 성 접촉을 하거나 에이즈를 일으키는 바이러스인 인체면역결핍바이러스(HIV)에 감염된 경우에는 매독에 걸릴 위험성이 더 높아집니다.

​매독 증상

매독 증상 사진

매독은 단계적으로 발생하며 증상은 각 단계에 따라 다릅니다. 그러나 단계가 겹치는 경우도 있기 때문에 반드시 같은 순서대로 증상이 발생하는 것은 아닙니다. 매독에 감염되었지만 사람에 따라 몇 년 동안 아무런 증상을 느끼지 못할 수도 있습니다.

​매독 1기

매독의 첫 번째 증상은 통증이 없는 작은 궤양입니다. 대부분은 한 개의 궤양만 관찰되지만 여러 개가 발생하는 경우도 있습니다.

이 궤양은 매독균이 피부 접촉을 통해 들어간 모든 신체 부위에 나타날 수 있지만, 주로 발생하는 곳은 성기부와 항문 주위입니다.

질성교를 했다면 남성은 음경에서, 여성은 질 안이나 그 부근에서 시작될 수 있습니다. 궤양은 보통 매독균에 접촉된 후 10일~ 90일 정도의 잠복기(평균 3주) 사이에 발생합니다.

​1기 매독은 치료하지 않아도 6주 이내에 흉터 없이 저절로 호전되지만, 매독에 대한 치료를 시행하지 않으면 매독균이 혈액을 타고 전신으로 퍼져서 발진 등의 2기 매독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.

​매독 2기

2기 매독은 피부 발진을 특징으로 합니다. 피부 발진은 궤양이 치유되면서 나타나거나 치유된 후 수주 이내에 전신에 걸쳐 발생합니다. 특히 손바닥과 발바닥에 나타나는 발진은 매독의 전형적인 증상입니다.

​이 발진은 일반적으로 가렵지 않으며, 입이나 생식기 부위에 사마귀 같은 병변이 동반될 수 있습니다. 발진 이외에도 탈모, 근육통, 인후통, 임파절 종대, 체중 감소 등의 증상이 함께 나타날 수 있습니다.

​이러한 증상은 몇 주 이내에 사라지거나 1년 동안 반복적으로 나타났다가 사라질 수 있습니다. 2기 매독의 경우 1기와 마찬가지로 치료하지 않아도 증상이 서서히 호전되지만, 3기 형태의 매독으로 발현될 수 있습니다.

​잠복 매독

눈에 띄는 증상이 크게 없어 혈액 검사에서 우연히 발견되는 경우가 많습니다. 잠복 매독은 1기, 2기 매독 증상이 사라진 후 시작되며, 치료를 하지 않는 한 몇 년 동안은 몸 안에 매독균이 계속 남아 있을 수 있습니다.

​매독 3기

치료를 받지 않은 매독 감염자의 약 15~30%가 3기 매독으로 알려진 합병증을 앓게 됩니다. 말기에 뇌, 신경, 눈, 심장, 혈관, 간, 뼈, 관절 등이 손상될 수 있으며, 이러한 문제는 감염 후 수년 후에 발생할 수 있습니다.

​매독 검사

매독 감염이 의심되면 혈액 검사를 실시한 후 정밀 신체검사를 시행합니다. 궤양이 있다면 궤양에서 검체를 채취하여 매독균이 있는지 확인합니다.

​혈액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인 후 3기 매독으로 인해 신경계에 문제가 있다고 의심되면 뇌척수액 검사를 시행합니다. 매독이 의심되는 경우 자가진단 테스트를 해보는 것이 도움 될 수 있습니다.

​매독 치료

매독은 빠른 진단과 치료로 완치가 가능합니다. 하지만 치료 시기가 너무 늦어지면 감염이 사라진 후에도 심장과 뇌에 영구적인 손상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.

​매독에 걸린 지 1년이 채 되지 않았다면 페니실린 주사를 근육에 한 번 맞는 것만으로 치료할 수 있습니다. 페니실린은 가장 널리 사용되는 항생제 중 하나이며, 매독 치료에 효과적입니다.

​환자가 페니실린에 과민 반응이 있을 경우 독시사이클린, 세프트리악손과 같은 항생제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. 매독이 완전히 사라질 때까지는 성 접촉을 피해야 하며, 필요한 경우 파트너도 함께 치료를 받아야 합니다.

​환자는 첫 치료 후 몇 시간이 지나면 면역 체계 반응을 보일 수 있습니다. 예를 들어 발열, 오한, 두통, 배탈, 메스꺼움 및 구토, 발진, 관절 및 근육통이 나타날 수 있는데, 이러한 증상은 보통 24시간 이내에 사라집니다.

참고 자료
잠깐 놓치기 아까운 건강정보를 확인하세요!